‘자연인’ 문재인 고양이와 산책…평범한 일상으로
상태바
‘자연인’ 문재인 고양이와 산책…평범한 일상으로
  • 신형욱 기자
  • 승인 2022.05.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이튿날인 11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5년 임기를 마치고 귀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11일 특별한 일정 없이 퇴임 대통령으로서의 평범한 생활을 시작했다.

전날 지지자 환영 속에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로 귀향한 문 전 대통령은 사저에서 첫 하루를 지냈다. 사저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께서 오늘 다른 일정 없이 사저에서 푹 쉬시며 서재 정리 등 귀향 정리를 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당분간 사저에서 휴식을 취하며 외부 일정을 잡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문 밖 출입은 없었지만, 문 전 대통령 내외는 간간이 마당을 산책하거나 손님을 배웅하는 등의 이유로 사저 밖으로 얼굴을 내비쳤다.

전날 문 전 대통령 귀향에 동행하지 못한 청와대 참모, 민주당 인사들이 이날 사저를 찾았다.

문 전 대통령은 자연인으로서의 일상을 시작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밑단을 바지 밖으로 낸 분홍색 계열 밝은 셔츠를 입고 소매를 약간 걷은 편한 차림으로 하루를 지냈다.

혼자서 사저 마당을 거닐거나 고양이를 안고 마당을 산책하는 모습이 멀리서 보였다.

전날 귀향을 환영하는 시민 수천명이 몰린 평산마을에는 이날도 오전 일찍부터 문 대통령을 보려는 시민 발길이 이어졌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0일 귀향해 평산마을을 중심으로 사저와 가까운 주변 5개 마을 주민 60여명을 초청해 간단한 다과회를 했다.

다과회에 참석한 한 마을 주민은 “문 전 대통령께서 ‘와서 기분이 좋다’ ‘주민께 불편을 끼쳐 미안하다’는 취지로 주민들과 간단히 인사를 나눴다”고 전했다.

사저 앞에는 문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한 남성이 오전 일찍부터 스피커로 ‘새마을 노래’를 틀어놓고 1인 시위를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