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 이행하라” 울산택배노조 월요일마다 파업
상태바
“합의 이행하라” 울산택배노조 월요일마다 파업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5.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택배노동조합은 23일 울산지방경찰청 앞에서 경찰의 공권력 투입을 규탄하며 경고파업에 돌입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울산지부는 23일 울산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 노사 간 합의가 파기되고 있다”며 “합의 이행 촉구를 위해 매주 월요일마다 파업하겠다”고 밝혔다.

울산택배노조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65일간 파업한 후 지난 3월, 계약 유지와 표준계약서 작성을 골자로 노사 공동합의문을 채택했으나 현재 계약 해지와 표준계약서 작성 거부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울산택배노조는 “전국에서 130여명, 울산에서 8명이 계약 해지당했다”며 “당면 사태 해결을 위해 불가피하게 파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서비스 차질 최소화를 위해 가장 물량이 적은 월요일에 부분 파업하며, CJ대한통운 조합원 중 일부만 파업에 참여한다”고 덧붙였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