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울산도 이젠 고령사회, 다양한 노인정책 수립해야
상태바
[사설]울산도 이젠 고령사회, 다양한 노인정책 수립해야
  • 이재명 기자
  • 승인 2022.07.29 00: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인구의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의 노령화는 이미 알려져 있는 사실이지만 이렇게 빨리 진행될 줄은 몰랐다고 시민들은 말한다. 고령화는 인구의 감소와 함께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다보니 생산연령인구는 급감하고 부양해야 할 노인은 급속도로 늘어나 인구구성의 불균형이 심해지는 것이 보통이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 울산의 총인구는 112만1000명으로 전년(113만5000명)보다 1.3%(­1만4000명) 감소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3.5%), 경기(1.0%), 인천(0.4%), 제주(0.3%), 강원(0.0%)을 제외한 12개 시·도에서 인구가 감소했으며, 울산의 인구 감소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울산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5만1000명으로 전년(14만1000명) 대비 1만명 증가했다. 고령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2.4%에서 13.5%로 1.1%p 올랐다.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증가율은 7.1%p로 전국에서 세종(8.3%p)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이같은 속도라면 올해는 울산도 조만간 고령사회(고령인구 14% 이상)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년부양비(생산연령인구 100명에 대한 고령인구 비)는 18.4로 전년(16.8) 대비 1.6 올랐으며, 생산연령인구는 82만1000명으로 전년(84만명) 대비 2.3%(­19만명) 감소했다.

이처럼 한꺼번에 고령 인구가 급증한 것은 그 동안 울산으로 들어왔던 베이비부머들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를 시작한 지난 2020년 울산의 노인 구직신청 건수는 6862건에 달했다. 이는 전년대비 35.8%가 급증한 것이다.

문제는 고령사회에 대한 현실적인 준비다. 직업과 의료, 복지 등 고령층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하지 않으면 도시에 대한 시민들의 자부심과 애향심이 상실될 수 있다. 그것은 바로 도시 소멸로 가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다. 울산시가 지난 3월 발표한 ‘통계로 본 울산 노인 인구 변화’를 보면 노인들은 44.7%가 ‘의료서비스 확대’를 꼽았고, 25.3%는 ‘노인 일자리 제공’을 들었다. 나머지 노인들은 ‘소외 노인 지원강화’ ‘노인여가 복지시설 확층’ 등을 희망했다. 울산은 고령인구 14%의 문턱 앞에 서 있다. 노인들의 요구는 갈수록 다양해질 것이다.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고령사회 대책 수립이 절실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대회 2022-08-08 06:10:31
자유통일을 위한 1천만서명 국민대회.8월15일 오후1시.광화문 광장.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