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철강왕’ 구충당 이의립의 삶·업적 조명
상태바
‘조선 철강왕’ 구충당 이의립의 삶·업적 조명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2.12.0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의 철강왕 구충당 이의립의 삶과 업적을 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울산대곡박물관은 6일부터 내년 3월26일까지 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올해 제2차 특별기획전으로 ‘구충당 이의립과 울산 쇠부리’를 개최한다. 개막식은 오후 2시.

이번 특별기획전은 울산박물관과 국립진주박물관, 울산쇠부리복원사업단 소장 문화재, 이의립의 후손 이재식을 비롯한 개인 소장 자료 등 총 22점(복제유물 6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1부 ‘전읍리에서 나고 자라고 묻히다’, 2부 ‘삼보를 나라에 바치다’, 3부 ‘울산 쇠부리 가마와 쇠부리 소리’ 등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 ‘전읍리에서 나고 자라고 묻히다’는 구충당 이의립의 출생부터 삼보를 얻기 위한 헌신적인 노력과 그 행적을 연표를 중심으로 간략하게 소개한다.

2부 ‘삼보를 나라에 바치다’는 이의립의 나라에 대한 충성과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으로 피폐해진 민생의 개선을 위해 삼보(철·유황·비상)를 구하고자 하는 노력을 보여주는 구충당문집과 승자총통, 비격진천뢰를 비롯한 조선의 각종 무기가 전시된다.

마지막 3부 ‘울산 쇠부리 가마와 쇠부리 소리’는 북구 소재 달천철장 내 토철을 이용해 울산지역 곳곳에 운영했던 쇠부리 가마들과 토철의 채광부터 철의 생산, 제련과정 속에서 불렀던 노동요인 쇠부리 소리와 한반도 최후의 불매대장인 최재만과 만남, 이후 쇠부리놀이와 소리를 복원하는 과정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전시 이해를 돕기 위해 연계 교육 프로그램과 함께 전시 해설도 함께 운영된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2000년 철의 역사와 문화를 품고 있는 울산에서 그동안 잊혀져 있던 구충당 이의립과 울산 쇠부리에 대해 전시한다”며 “그동안 쉽게 보지 못한 자료인 만큼 시민들이 많이 와서 구충당 이의립과 울산 쇠부리를 만나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229·6638.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