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일주일새 가스운반선 7척 수주
상태바
한국조선해양, 일주일새 가스운반선 7척 수주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3.0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2년 인도한 LP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새해 연이어 가스운반선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프리카 소재 선사와 8만8000㎥급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2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총 2408억원이다. 이로써 한국조선해양은 지난주 일주일새 가스운반선 7척을 연이어 수주했다. 회사는 지난 16일, 18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각각 3척과 2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길이 230m·너비 32.25m·높이 23.85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6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된다. 이 선박은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암모니아를 운송할 수 있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에서 올해 전세계 LPG운반선 발주가 54척에 달해 지난해(40척)보다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올해 총 8척, 15억3000만달러 상당을 수주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5척, LPG운반선 2척, PC선 1척 등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풍부한 건조 경험으로 인해 한국조선해양의 가스운반선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도가 높다”며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암모니아, 이산화탄소 운반선 등 차세대 친환경 선박 분야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