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尹 방일외교 커다란 성공” - 野 “독도·위안부 논의 밝혀라”
상태바
與 “尹 방일외교 커다란 성공” - 野 “독도·위안부 논의 밝혀라”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3.03.2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엇갈린 입장을 드러내며 격한 공방을 펼쳤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외교는 커다란 성공”이라고 자평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주목할 만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여전히 구한말 식 죽창가를 외치며 ‘수구꼴통’ 같은 반일 선동질에 매달리고 있으니 그저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이 대표는 국회 제1당의 대표답게 양국 갈등과 불신이 해소될 수 있도록 초당적 차원에서 힘을 보태길 바란다”고 적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자위대 군홧발’ 운운하며 연일 윤석열 정부의 강제징용 해법과 대일외교를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윤석열 정부 대일외교 비난에서 논리적인 비판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찾을 수 없다. 오로지 감정에 호소하는 ‘죽창가’일색”이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아무리 정치적 입장이 달라도 대통령이 타국 정상을 상대하고 있을 때는 같은 편에 서야 우리 국민 아니겠나.그것이 민주당이 그토록 싫어하는 일본이라면 더욱 그러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그는 이어 “반일·친중·종북·혐미’ 같은 운동권 시절의 낡은 시각을 버리지 못하면 AI(인공지능) 시대에 가장 먼저 사라질 정당은 민주당이 될 것이다. 급변하는 국제사회를 낡은 시각으로 바라보는 ‘냉동인간’의 행태는 이제 그만 멈춰달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한일정상회담에서 독도 영유권·위안부 합의 문제가 거론됐다는 일본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에 진실을 밝히라고 압박했다. 임오경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본 기하라 세이지 관방 부장관은 회담 직후 ‘독도 문제가 포함됐고,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대한민국 대통령실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었다고 강변하기만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실을 향해 “일본 주장이 사실이 아니면 왜 거짓말을 하냐고 항의하지 못하느냐. 거짓말을 하는 것은 일본이냐, 아니면 한국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일정상회담과 관련,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됐다는 평가가 한일 양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서도 공통되게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곳곳 버려진 차량에 예산·행정 낭비
  • 확 풀린 GB규제…울산 수혜 기대감
  • 궂은 날씨에도 울산 곳곳 꽃놀이 인파
  • [송은숙 시인의 월요시담(詩談)]복효근 ‘목련 후기(後記)’
  • [기고]울산의 랜드마크!
  • 이재명 대표에서 달려든 남성, 사복경찰에게 제압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