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정책 손질해 ‘살고싶은 울산’ 만든다
상태바
인구정책 손질해 ‘살고싶은 울산’ 만든다
  • 이춘봉
  • 승인 2023.03.2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3년 제1차 울산시 인구정책위원회가 21일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위원장인 김두겸 울산시장과 위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울산시가 민선 8기 주요 공약을 반영한 새로운 인구 정책을 수립했다. 시는 2026년까지 4조8000억원대의 예산을 투입해 ‘모든 세대가 행복한, 살고 싶은 도시 울산’을 만들어 인구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1일 시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인구정책위원회를 열고 ‘울산시 인구 정책 종합 계획(2022~2026년) 수정’ 및 ‘2023년 울산시 인구 정책 시행 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울산의 인구는 2015년 11월 정점을 찍은 뒤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110만명 유지가 위태로운 상황이다.

특히 감소 폭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어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 울산의 인구는 2015년 0.6% 증가한 뒤 2016년 0.08% 감소하며 하락세로 전환됐다. 이후 0%대의 감소 폭이 유지되다가 2020년 1.04%, 2021년 1.3%로 감소 폭이 확대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2021년 말 수립한 울산시 인구 정책 종합 계획을 보완·수정하기 위해 민선 8기 주요 공약·사업을 대폭 반영했다.

수정 보완한 시 인구 정책 종합 계획은 ‘모든 세대가 행복하고 살고 싶은 도시’라는 비전 아래 △미래 성장 도시 기반 강화 △정주 여건 개선 △생애 전반 맞춤형 지원 강화 △인구 변화 선제 대응 등 4대 전략, 14개 전략 과제, 100개 세부 과제로 구성됐다.

미래 성장 도시 기반 강화를 위해서는 산업·주거·문화 등이 집약된 산업 지원 인프라를 확충하고, 지역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경제·생활권을 육성한다. 정주 여건 개선 분야에는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인 정주 기반 확보를 통한 주거 인프라 조성 및 지역의 생활 여건 개선을 위한 편의 시설 확충 관련 사업을 편성했다.

생애 전반 맞춤형 지원 강화를 위해 청년의 취업 역량 강화 및 자립 지원 확대로 지역 정착 지원,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한 출산·육아 공공 인프라 조성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인구 변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노인 돌봄·사회 참여 지원 등 고령사회 선제 대응 체계 마련 및 미래 인구 구조 변화에 대한 공감대 형성 사업을 집중 실시한다.

최초 계획 수립 당시 세부 추진 과제는 79개였지만, 시는 신규 과제 30건을 반영하고 4건은 변경, 8건은 장기 검토에 따른 제외, 1건은 통합해 총 100개 과제로 정비했다.

신규 과제는 수소차·전기차 산업 육성, 남부권 신도시 건설 등이 포함됐다. 변경 과제는 산후조리비 지원,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 운영, 복지가족진흥사회서비스원 운영, 종합대학교 유치 등이다. 제외 과제는 당장 착수가 어려워 장기 과제로 분류한 사업들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추진 등이 해당된다. 시는 세부 과제 이행 사업비를 기존 3조9041억원에서 9218억원 늘어난 4조8259억원으로 확대하고 올해 7853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일자리, 주거, 문화 등 분야별로 인구 유출에 대응해 지역 활력 증진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