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야당 입법 폭주·발목잡기”...서범수, 국회 운영위 업무보고
상태바
“거대야당 입법 폭주·발목잡기”...서범수, 국회 운영위 업무보고
  • 이형중
  • 승인 2023.05.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서범수(울산울주·사진) 의원
국민의힘 서범수(울산울주·사진) 의원은 지난 24일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대통령실 김대기 비서실장에게 “윤정부 1년간 정부 제출법안 144건 중 통과된 법안은 총 36건에 불과하며 여소야대 정치상황에서 사실상 정부입법이 봉쇄되고 새정부의 핵심 국정과제가 대부분 표류하는 등 거대 야당의 발목잡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민주당이 문재인 정부 당시 반대했던 양곡관리법 강행처리에 이어 직역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된 간호법 단독처리 등 거대 야당의 입법 폭주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거대 야당의 입법폭주가 계속된다면 그 피해는 모두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했다. 또 “야당은 노동현장의 불법 폭력을 조장하는 ‘노란봉투법’을 밀어붙이고 있다. 강성노조의 불법행위를 뿌리뽑지 않으면 자유시장 경제의 발전도 일자리 창출도 청년들의 미래도 담보되기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범수 의원은 김대기 비서실장에게 “지난 5년간 묵인 방치하다시피 한 건설현장의 폭력을 뿌리뽑는 다는 것은 매우 어려울 수 있으나 대한민국을 살린다는 의지를 가지고 추진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이형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