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유망주 김시윤(울산제일중 1), 양구국제주니어 단식 제패
상태바
테니스 유망주 김시윤(울산제일중 1), 양구국제주니어 단식 제패
  • 박재권 기자
  • 승인 2024.06.1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나증권 ATF 양구국제주니어 14U 대회에서 단식 정상에 등극한 김시윤(울산제일중 1)이 기념 촬영에 임하고 있는 모습.
한국 테니스 유망주 김시윤(울산제일중 1)이 하나증권 ATF 양구국제주니어 14U 대회에서 단식 정상에 등극했다.

김시윤은 지난 7일 강원 양구테니스파크에서 열린 이번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정율호(전북체중)를 상대로 2대0(6대0, 6대1)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상대의 첫 서브로 시작된 1세트에서 김시윤은 네 번의 듀스 끝에 브레이크에 성공했고 2대0으로 앞서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김시윤은 이후 침착한 경기를 펼치며 1세트를 6대0으로 승리했다.

2세트에서는 컨디션이 되살아난 정율호를 상대로 김시윤은 서두르지 않고 차분히 공격 기회를 엿봤다.

김시윤은 실수 없이 찬스를 포인트로 연결하는 등 집중력을 발휘하며 6대1로 여유롭게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김시윤은 “응원해 주신 부모님과 지도해 주시는 이성훈 코치님께 감사드린다. 먼 곳까지 응원 오신 황경환 교장 선생님께도 감사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시윤은 지난달 전남 일원에서 펼쳐진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라이벌 장준서(동래중)를 2대0으로 제압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김시윤은 전반기에 열린 7개 대회 중 5개를 우승하며 한국 테니스 14세 최강자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박재권기자 jaekwon@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