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맞춤 치료 ‘스마트 암케어 2.0 플랫폼’ 개발
상태바
암환자 맞춤 치료 ‘스마트 암케어 2.0 플랫폼’ 개발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4.07.1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수진 교수, 옥민수 교수(왼쪽부터)
울산대학교병원은 옥민수 예방의학과 교수와 고수진 혈액종양내과 교수 연구팀이 항암화학요법의 부작용을 관리하는 데 중점을 둔 스마트 암케어 2.0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연구팀은 지난해 스마트 암케어 시스템을 개발했다. 어디에서나 편리하게 환자 본인의 증상을 즉시 보고할 수 있도록 해 의료진이 신속하게 환자의 증세를 파악할 수 있어 적절한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외과, 방사선 종양학과 교수진과 협업해 더욱 업그레이드한 이번 스마트 암케어 2.0 플랫폼은 수술, 방사선 치료, 재활 등의 다양한 치료 방식에서 여러가지 부작용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건강 행태 개선과 복지 서비스 연계 등 포괄적인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리뉴얼된 프로그램의 앱 및 웹 시스템, 대시보드의 타당성을 평가하기 위해 환자와 의료 종사자에게 스마트 암케어 2.0을 사용하게 해 시범 연구를 했다.

그 결과 타당성 평가에서 전체 평균 점수는 각각 3.83점과 3.90점으로 나타나 유용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암 치료의 모든 측면을 다루는 스마트 암케어 2.0은 환자의 입장에서는 학습과 자기 효능감을 향상시키고 의료 종사자의 입장에서는 환자와의 친밀감 형성과 개인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옥민수 울산대학교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스마트 암케어 2.0 플랫폼은 암 환자의 퇴원 후 관리 시스템에서 중점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