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비리 청소업체 즉각 계약해지를”
상태바
“중구 비리 청소업체 즉각 계약해지를”
  • 강민형 기자
  • 승인 2024.07.10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일 울산 민주당 중구의원들이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리 청소용역업체의 계약해지를 촉구하고 있다.
9일 더불어민주당 울산 중구의원들이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판을 통해 비리 청소업체로 판단된 업체에 대해, 절차에 따라 즉각 계약을 해지하고 부정당업체로 등록하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지난 5~6월 1심 재판을 통해 징역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은 업체에 대한 중구의 엄중한 판단을 촉구했다.

의원들에 따르면, 중구 청소 용역업체 6곳 중 5곳이 재판을 받았거나 받고 있다. 이 중 2곳 업체는 1심에서 징역형, 1곳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안영호 의원은 “근로계약서 위조, 업체 친인척을 동원한 임금 횡령, 실업급여 수령 등 비리가 밝혀졌다”며 “중구는 사법부 판단에도 아직까지 대안만 검토 중이다. 비리업체에서 횡령한 세금을 환수 조치하고 경쟁을 통한 청소 서비스 제공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구 관계자는 “지난 2022년 11월부터 경찰에 의뢰해 적법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선고 결과에 따라 1곳에는 부정당업자 입찰 참가 자격 제한 등 행정조치를 했고, 앞으로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지속적으로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민형기자 min007@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