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이장 선거 논란…울주군, 뒤늦은 운영 요령 마련
상태바
[사설]이장 선거 논란…울주군, 뒤늦은 운영 요령 마련
  • 정명숙 기자
  • 승인 2022.01.1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울주군에서도 이장(里長) 선거를 두고 논란이 발생하고 있다. 선거 관련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탓이다. 그동안 수차례 갈등이 있었음에도 최근 언양읍의 한 마을에서 이장 선출을 두고 부정선거 논란이 일자 울주군이 뒤늦게 규정 마련에 나섰다. 세세하게 정립된 선거 관련 규정을 진즉에 마련했더라면 논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을텐데 아쉽다. 이장 선거에서 발생한 갈등은 주민들을 분열시키는 도화선이 되기 때문에 결코 사소하게 여길 일이 아니다.

울주군 언양읍의 한 마을에서는 이장 선출을 두고 부정 선거 논란이 일고 있다. 후보로 나선 한 주민은 후보등록 기간인 지난 6일까지 입후보한 사람은 자신뿐이었지만 등록 마감 40분이 지나서 서류를 제출한 다른 등록후보가 있었다면서 부정선거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에도 웅촌에서 당선자가 사퇴를 하자 차점자를 이장으로 선출해야 하는지 재투표를 해야 하는지를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일부에선 희망자가 없어 곤란을 겪기도 하지만 근래 들어 전국적으로 이장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마을 원로들이 모여 추대하거나 순번을 정해 돌아가면 맡는 자리였던 이장의 위상이 개선되면서 자리다툼이 치열해지고 있는 것이다. 고정 수입은 얼마되지 않지만 고등·대학생 자녀에게 장학금도 주고 연수나 직무교육 등으로 해외여행 기회가 주어지기도 한다. 지역주민들과 가장 가까이 있기 때문에 국회의원과 시장·군수·지방의원들이 선거철이 되면 이장의 눈치를 보기도 한다. 때론 이장 업무를 수행하다가 능력을 인정받아 지방의원으로 진출하기도 한다. 지역내 기업체들의 지원을 받아 마을에서 독자적으로 사업도 추진할 수 있다. 이장 선거가 치열을 넘어 과열로 치닫는 이유다. 일부 도시에서는 이장 역할을 하는 통장 경쟁도 발생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이장선거 열기가 대선(大選) 못지않다고 한다. 포스터가 등장하는가 하면 상호비방으로 마을 분위기를 심각하게 해치는 경우도 있다. 울산에서도 원전지원금 등으로 이장의 권한이 막강한 서생면 신리마을에서는 2018년 이장선거 무효소송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이장·통장 선거가 마을을 두동강내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하려면 선거 관련 규정을 꼼꼼하게 마련해야 한다. 울주군이 이번에 ‘이장선출 운영 요령’과 ‘마을자치규약 표준안’도 만들었다. 분명 필요한 일이다. 울주군 뿐 아니라 중·남·동구에서도 대비를 해둘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김두겸, 송철호에 여론조사 오차범위밖 앞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