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6월7일 총파업…울산 1천명 참여
상태바
화물연대 6월7일 총파업…울산 1천명 참여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5.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총파업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총파업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인 진재호(49)씨는 요즘 20년 넘게 해온 화물기사 일을 계속해야 할 지를 놓고 고민이다. 경윳값이 폭등해 정부가 지원해주는 유가 연동보조금으로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25t 카고 트럭을 운행하고 있는 진씨는 “올해 1월만 하더라도 한 달에 기름값으로 400만원을 지출했다면 지금은 760만~800만원 가량 든다”며 “여기에 공제보험료와 오일·타이어 교체비 등 안 오른게 없다. 운행할수록 적자지만 가족들 생계를 위해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운행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경유가격이 폭등하자 화물연대가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23일 서울 민주노총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 기름값 급등에 따른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며 6월7일 0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11월25~27일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울산에서도 전체 조합원 2600여명 중 10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정부가 발표한 유가연동보조금 등 일부 대책은 화물 노동자들의 적자운송 상황을 해결하기에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화물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법·제도적 안전망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구체적인 요구안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 및 산재보험 확대 등이다.

이들은 특히 “안전운임제를 전 차종과 전 품목으로 확대해 유가폭등 같은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해왔으나, 안전운임제는 3년 일몰제에 가로막혀 7개월 후 일몰될 예정”이라고 했다.

안전운임제는 교통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2020년부터 올해까지 3년 일몰제로 도입됐다.

총파업 투쟁 지침에 따라 당장 화물연대 전체 조합원은 이날부터 일상 현장에서 투쟁 조끼를 착용하며 총파업 투쟁에 영향을 미치는 조기출하 물량 운송을 거부하기로 했다. 오는 28일에는 서울에서 진행되는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가한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