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울산 ‘천원의 아침밥’ 위기, 지자체 지원 확대해야
상태바
[사설]울산 ‘천원의 아침밥’ 위기, 지자체 지원 확대해야
  • 경상일보
  • 승인 2023.09.2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들이 단돈 1000원으로 아침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천원의 아침밥’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대학들이 제대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해서이다. 울산의 경우 울산대학교 등 2개 학교가 이 사업을 올해부터 시작했으나 최근 사업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그래도 생활물가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이 사업이 혹 중단된다면 지역 청년들에게는 적지 않은 타격이 될 것이 확실하다. 지자체의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천원의 아침밥 사업은 학생이 1000원, 농림축산식품부가 1000원, 그리고 학교가 나머지 금액을 부담해 3000~5000원 상당의 아침밥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소비자 물가가 치솟아 청년들의 생활이 곤란해지면서부터다. 정부는 이 사업이 대학 재학중인 청년들의 아침밥을 해결해주고 줄어드는 쌀 소비량을 늘릴 수 있는 기회라고 판단, 전국적으로 대학의 동참을 유도했다.

그러나 실제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곳은 전체 대학의 10%에 불과한 상태다. 이는 지역 소재 대학의 경우 재정 여건이 열악하거나 동문회 등의 지원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울산의 경우 올해 울산대학교와 유니스트 등 2곳이 천원의 아침밥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울산대학교 조식 단가는 3000원으로 대학부담은 1000원, 유니스트는 4500원으로 대학부담이 2500원이다. 이런 상황에서 고물가, 인건비 등 예산 부담이 늘어나면서 대학과 식당 위탁 업체들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실제 사업을 시행하는 전국 대학 145곳 중 2학기부터 사업을 중단하거나 축소하는 곳이 계속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0곳의 지자체는 예산을 지원해주고 있으나 울산을 포함한 7개 지자체는 별도 예산 지원이 없는 상황이다.

울산은 가뜩이나 청년들이 떠나고 싶어하는 도시인데, 그나마 지역에 있는 2개 대학의 청년에게 제공되던 천원의 아침밥마저 끊긴다면 청년들의 탈울산 행렬은 더욱 심해질 것이 뻔하다. 강원도의회의 경우는 지난 5일 ‘강원특별자치도 아침 식사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가결했으며, 제주도는 올해 추경으로 예산 1억5000만원을 확보해 도내 3개 대학에 천원의 아침밥 사업을 지원했다. 충북도는 기초단체와 공동으로 3540만원을 추경예산안에 편성했다.

청년들이 귀한 울산에도 울산시의 대폭적인 지원이 하루 빨리 이뤄지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