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10명중 4명 “1년간 아파도 병원 못갔다”
상태바
청년 10명중 4명 “1년간 아파도 병원 못갔다”
  • 강민형 기자
  • 승인 2024.02.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모(32·울산 북구)씨는 최근 1년 동안 건강검진 외에는 병원에 간적이 없다. 회사를 마치고 나면 병원 대부분이 문을 닫는데다 병원에서 감기 등 가벼운 호흡기 질환에도 따라붙는 독감, 코로나 등 검사 비용이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교통비, 진료비, 약값 등의 비용도 무시할 수 없다.

김모(28·울산 남구)씨는 대구에서 울산으로 와 직장 생활을 하고 있다. 김씨도 평소 편의점이나 약국을 통해 비상약을 구입하다 보니 자연스레 병원을 가지 않게 됐다. 김씨는 “주변에 가족처럼 의지할 사람이 없어서 그런지 집에서 버티며 몸을 추스리는 게 더 편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청년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은 바쁘고, 돈이 아깝다는 등의 이유로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이같은 청년 빈곤 실태와 자립 안전망 체계 구축방안 연구 보고서를 공개했다.

만 19~34세 청년 4000명(남성 1984명·여성 201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41.6%가 ‘최근 1년간 아픈데도 병원에 가지 못했다’고 답했다.

대부분 응답자들은 앞선 사례의 이유를 꼽았다. 병원에 갈 시간이 없어서(47.1%), 병원·진료비가 부담돼서(33.7%), 약국의 비처방약을 먹어서(9.3%) 등이다.

생활비 대비 의료비 지출도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1년간 월 생활비에서 의료비 평균 지출이 차지한 비율이 5% 이하인 청년이 54%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의료비 지출이 6~10% 수준도 18.2%, 전혀 없는 경우도 13.2%나 됐다. 청년층에게 의료 비용이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의료 비용 부담을 묻는 질문에 ‘부담된다’고 답변한 응답자도 40%에 달했다.

실제로 감기 등 호흡기 질환으로 병·의원을 찾는 경우 3~10만원의 검사 비용이 부가적으로 발생한다. 수액이라도 맞는 경우 진료 한번에 십수만원을 훌쩍 넘는다. 15.2%는 ‘도움을 요청할 만한 주변 사람이 없다’고 했다.

청년층을 위한 청년 건강검진, 심리상담 지원 제도가 촘촘하고 구체적으로 설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또 의료 취약층에 대한 접근을 나이 등 한정적인 기준에 국한되지 않게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연령대별로 의료비 등 각종 지원 체계를 구축할 것이 아니라 실업 여부, 지역, 거주 형태 등 다양한 요건을 적용해 맞춤형 복지 모델을 구축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울산 한 청년기관 관계자는 “청년층이 복지에서 소외되는 이유는 사회가 자립이 가능한 상태로 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청년층이 생계 유지에 집중하느라 기본적인 복지조차도 놓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고 밝혔다.

강민형기자 min007@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본격화, 완전개통땐 언양~강동 22분 거리로
  • [지역민도 찾지 않는 울산의 역사·문화명소]공원 조성 지지부진...차고지 전락한 부지
  • 울산시·울산HD, 리그 2연패 기념 카퍼레이드
  • 3~4대 함께 카페 나들이…울산 관광지 연휴 내내 북적
  • CIP-HSG성동조선 부유식해상풍력 사업 맞손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