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낙동강 사수 유세단, 부·울·경 승리 위해 출범
상태바
통합당 낙동강 사수 유세단, 부·울·경 승리 위해 출범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0.04.05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통합당이 제21대 총선에서 부산·울산·경남권 승리를 위한 낙동강 사수 유세단을 출범시켰다.
미래통합당이 제21대 총선에서 부산·울산·경남권 승리를 위한 낙동강 사수 유세단을 출범시켰다.

유세단은 이주영 부울경권역별선대위원장 겸 경남총괄선대위원장, 김기현 부울경 선거대책위원장, 하태경 부산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 등으로 구성됐다. 낙동강 사수 유세단은 5일 오전 11시 부산 북구 백양대로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가진데 이어 북강서갑(박민식), 사하갑(김척수), 중영도(황보승희) 선거구를 돌며 거리 유세를 펼쳤다.

이들은 “대한민국 경제발전과 민주화의 전진기지였던 부울경은 문재인 정권표 소득주도성장의 최대 피해자가 됐다”며 “낙동강이 무너지면 대한민국이 무너진다, 부울경을 살리는 투표, 자영업을 살리는 투표, 경제를 살리는 투표, 대한민국을 살리는 투표를 호소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부울경 선대위원장 등은 또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 3년은 한국경제의 근간을 파괴한 실업주도 몰락이었다”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저임금 근로자 비롯한 우리 사회 대다수 국민에게 절망만 안겼다”고 지적했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청와대 교육비서관 박경미·의전비서관 탁현민
  • ‘땀 아끼지 않는 4년’ 약속
  • 간절곶서 국회의원 첫 출발 각오 다져
  • 21대 국회 4년 대장정에 돌입, 울산현안 위한 여야협치 기대
  • 자동차산업, R&D 등 세액공제율 인상을 조선업, 노후LNG선 조기 대체발주를
  • 현대자동차, 한화큐셀과 태양광 연계 에너지 저장장치(ESS) 공동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