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시론]코로나와 함께 하는 세상에 살기 위해서는
상태바
[경상시론]코로나와 함께 하는 세상에 살기 위해서는
  • 이재명 기자
  • 승인 2020.06.29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대 일상으로 복귀 위해선

마스크 착용 등 위생수칙 준수하고

확산방지 위해 다각적인 고민 필요
▲ 양성봉 울산대교수·유기화학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도 6개월이 되고 있다. 여름이 오면 해결될 것으로 생각했던 코로나가 여전히 우리 생활의 위협적인 전염병이 되고 있다. 이제 아시아 뿐 아니라 전 세계가 코로나로 인해 1년 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코로나의 전파는 마스크 착용이 가장 큰 결정적인 요인이 되었고, 마스크를 쓴 사람이 많은 나라일수록 코로나 감염이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 대부분의 정부가 매일같이 마스크의 착용과 손 씻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지도자조차 마스크를 쓰지 않는 나라는 지금도 코로나 확산이 어마어마하게 커져서 코로나로 인해 병이 들어도 병원조차 가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다고 한다. 마스크의 중요성을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외치지만, 마스크보다 자유가 더 중요하며 또한 개인의 프라이버시가 존중되어야 함을 외치는 국가도 있다. 이들 나라에서는 갈수록 코로나로 인해 병들고 죽어가는 사람이 많아짐은 뉴스로도 쉽게 알 수 있다.

이제 우리나라의 많은 사람은 코로나에 걸리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 가를 터득한 것으로 생각된다. 물론 사람들과 만나지 않고 외출을 하지 않으면 코로나는 걸리지 않을 수 있지만, 이제는 가능한 한 걸리지 않으면서 1년 전 해왔던 여러 가지 일을 해보아야 할 때가 되었다. 일에 따라서는 코로나 때문에 도저히 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지만, 모두가 코로나에 걸리지 않으면서 일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면밀히 자신의 상황을 검토해봐야 할 것이다.

음식을 제공하는 사람은 자신이 혹시 코로나에 걸려 있다하더라도 음식을 먹는 사람에게 코로나가 전파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하여야 할 것이다. 자동차 안에서는 적어도 마스크를 해야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창문을 열고 그리고 사람이 내리면 소독도 필요할 것인데, 어디까지 해야 하는지는 각자 결정해야 할 것이다. 매우 밀집한 공간, 예를 들어 엘리베이터와 같은 곳에서는 이야기를 하지 말고 마스크를 반드시 하도록 하고, 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주의를 줄 수 있는 분위기를 모두 함께 만들어야 나가야 한다. 각자가 다니는 직장에서도 동료들과의 대화나 사람과의 만남을 생각할 때 혹시 코로나에 걸려 있는 사람이 있어도 코로나가 옮겨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하여야 하며, 실천해나갈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코로나에 걸려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항상 나와 함께 이야기 하는 사람의 입속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가져야 할 것이다. 또한 본인도 증상은 없지만 내 입에도 코로나바이러스가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여 마스크를 해야 할 것이다.

이로 인해 직업에 따라서는 마스크를 장시간 하고 있어야 하며, 얼굴에 많은 트러블이 생기는 사람도 있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람의 입김이 닿지 않는 곳에 오래 있도록 하며, 그러한 곳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있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결국 스스로 코로나에 걸리지 않고 남에게 전파하지 않으면서, 마스크로 인한 문제점을 해결하는 방법을 스스로 터득해야 하는 것이다.

사람을 만나지 않으면 코로나에 걸리지 않겠지만, 사람은 함께 살아야 하기에 사람과의 만남을 피해서는 안 될 것으로 생각된다. 예로 아이들의 등교는 반드시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코로나는 나이가 어릴수록 잘 걸리지 않고 걸리더라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거나 회복이 빠르다는 것도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당연히 유아원, 유치원, 초등학교를 비롯하여 중·고등학교 뿐 아니라 대학에도 학생들은 등교를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각 교육의 장에서 교사나 학부모는 아이들이 어떻게 해야 코로나에 걸리지 않을 것인가 생각하며,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받아들어야 할 것이다. 학생들에게도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스스로 판단할 수 있도록 교육하여야 할 것이다. 코로나를 100% 피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아이들과 학생들은 선생님과 친구를 만나 이야기하고 함께 노는 것도 어른이 되기 위한 중요한 과정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양성봉 울산대교수·유기화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민등산아카데미, 삼산동 동양빌딩 회의실에서 제23기 수료식 가져
  • 울산공예협동조합, '2020 제23회 울산광역시 공예품대전 전시장에서 '울산공예대전 체험 행사'가져
  • 울산 중구청소년문화의집, 2020년 중구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참여기구 활동 가져
  • 엑소21컨벤션, 대경대학교와 가족회사 MOU 체결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9일, 울산예술고등학교, 울산지방경찰청, SK홈앤서비스, JCN중앙방송, 경주화백컨벤션뷰로,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재조사연구단 헌혈
  • 김부겸 민주당 대표 경선출마 공식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