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날 야외 설치미술의 향연 막 올랐다
상태바
가을날 야외 설치미술의 향연 막 올랐다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1.10.15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누구의 눈에도 숨겨 놓지 않았지만, 누구의 눈에도 보이지 않는 것’을 주제로 한 2021 태화강국제설치미술제가 울산 남구 삼호동 태화강국가정원 철새공원 일원에서 14일부터 11월7일까지 전시일정에 들어갔다. 14일 철새공원을 찾은 엄주호 본사 대표이사와 이상봉 경남은행 울산본부장 등이 박소희 예술감독의 설명을 들으며 전시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경상일보가 주최·주관한 2021 태화강국제설치미술제(이하 TEAF 2021)가 14일 태화강국가정원 철새공원(남구 삼호동 와와마을 건너편 태화강변)에서 시작됐다.

울산시와 울산미술협회가 후원하는 올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별도 개막식 없이 엄주호 본사 대표이사를 비롯해 이상찬 울산시 문화관광체육국장, 이상봉 경남은행 울산본부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야외 행사장을 거닐며 작품해설을 듣는 것으로 진행됐다.

올해 미술제는 ‘누구의 눈에도 숨겨 놓지 않았지만, 누구의 눈에도 보이지 않는 것(Unhidden, Unseeable)’을 주제로 6개국 12팀이 참여, 예술성과 대중성을 갖춘 12점의 설치미술 작품을 보여준다. 오는 11월7일까지 시민 누구나 무료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엄주호 대표이사는 “예상치 못한 코로나 상황으로 일상에서 큰고 작은 변화를 겪고 있다. 2021 TEAF가 열리는 개방된 철새공원을 찾는 관람객이 편안한 환경에서 작가들의 역동적인 콘텐츠로 함께 호흡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소희 2021 TEAF 예술감독은 “매일 살아가고 있는 ‘집’이라는 공간을 주제로 자연과 어우러지는 공간밀착형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작가들이 많은 구상을 하며 힘들여 만든 작품을 구경하며 즐겨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울산 동구, 2021년 찾아가는 기후학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