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혁신도시에 지방합동청사 추진
상태바
울산 혁신도시에 지방합동청사 추진
  • 이춘봉
  • 승인 2021.10.15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혁신도시 전경 / 자료사진
울산 혁신도시 전경 / 자료사진

행정안전부가 울산에 정부 지방합동청사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행안부와 협의해 입주 기관 수요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위치는 중구 혁신도시 내 공공청사 부지를 염두에 두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4일 중구 혁신도시 일원인 교동 139 일원에 472가구 규모의 울산형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을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부지 면적은 총 3만1614㎡인데, 시는 이 가운데 1만1614㎡를 공공주택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지의 용도가 공공청사용으로 지정돼 있는 만큼 잔여 부지 2만㎡의 활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당 부지는 당초 시 제2청사 건립 후보지로 거론된 곳이다.

시는 정부 지방합동청사를 유치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 1필지인 부지를 2필지로 나눠 북부순환도로와 인접한 부지는 정부 지방합동청사로, 나머지는 공공주택 용지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송 시장은 “땅이 넓어서 정부 지방합동청사를 일부 건립하고 그 뒤에 행복주택을 건립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정부 지방합동청사를 울산에 짓기로 하고 부지 소유주인 관세청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관세청의 반대로 좌초됐다. 이후 행안부와 협의해 전액 국비 사업으로 지방합동청사를 짓는 방안을 다시 논의하고 있다.

시는 울산 곳곳에 흩어진 정부 기관을 한 곳에 집적화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정부 지방합동청사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전국에 위치한 정부 지방합동청사는 대구, 광주, 인천, 경남 등 총 8곳이다.

행안부는 지난해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실시했지만 입주 기관이 적다는 결론을 내렸다. 전액 국비로 시설을 조성한 뒤 임대수익으로 이윤을 창출해야 하는 만큼 투입 예산 대비 적절한 임대수익 확보가 전제돼야 사업화가 가능하다.

이후 시가 바통을 이어받아 다시 수요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6개 기관이 입주를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8개 지방합동청사 중 경북 입주 기관이 4곳으로 가장 적고, 충남이 5곳, 춘천과 고양이 6곳으로 뒤를 잇는다. 가장 많은 기관이 입주한 곳은 제주로 총 18개 기관이 들어서 있다.

시는 정부 기관이 사용하고 남는 공간을 시가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울산 전역에 흩어진 시 출자·출연기관이나 시 실과가 활용하는 방안이다.

올 초 거론됐던 해당 부지 내 시청 제2청사 건립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공유재산법 시행령 상 인구 200만명 이하인 광역시의 청사 면적은 3만7563㎡ 이내로 제한된다. 현재 신정동 청사 부지 면적이 2만9314㎡로 기준에 근접한 만큼, 제2청사를 조성하더라도 8249㎡ 이내로 면적을 축소해야 한다.

울산시가 검토 중인 울산 정부 지방합동청사의 중구 혁신도시 부지 내 조성과 관련해 행안부는 선을 그었다.

행안부 정부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정부 지방합동청사 조성 문제로 울산시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위치나 규모 등은 아직 결정된 게 전혀 없다. 울산시가 부지를 추천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울산 동구, 2021년 찾아가는 기후학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