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공장 추진하던 ‘LNG 열병합발전소’ 철회
상태바
현대차 울산공장 추진하던 ‘LNG 열병합발전소’ 철회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2.07.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울산공장 내 액화천연가스(LNG) 열병합발전소 건설 계획을 공식적으로 철회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탄소중립 전략의 일환으로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LNG 발전소 도입을 고려했으나, 대내외 환경 등을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동조합이 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조합원 고용·투입 계획이 빠져 있다며 반대하고 나섰고, 무엇보다 국내외 환경단체들의 거센 반발을 의식해 발전소 건설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들은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이라고 비판했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 아파트값 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