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 울산의 모습 어떠한지 보여줘야”
상태바
“이 시대 울산의 모습 어떠한지 보여줘야”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0.07.2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문화재단, 프롬나드페스티벌 추진 앞서 ‘라운드테이블’

지역성에 갇힌 축제 탈피

“축제 명칭 그대로 유지”
▲ 28일 열린 라운드테이블. 지난해 논란에 대한 입장정리와 대안제시가 부족해 아쉬움을 남겼다.
울산문화재단이 올 하반기 프롬나드페스티벌을 추진하기에 앞서 지난 28일 시민·예술인과 함께하는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의 가장 큰 쟁점은 ‘축제가 지역성을 어떻게 안고 가야 하느냐’였다.

그동안 울산지역 축제를 논하는 자리에서 ‘지역의 색깔을 드러낼 만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지적은 어김없이 등장했다.

이에 토론회에서는 “이미 울산에는 지역성을 드러내는 문화축제가 많고, 비슷한 포맷으로 진행된다. 대부분 전통, 역사를 알리는 축제인데 굳이 지역성을 녹여내고 싶다면, 이 시대 울산의 모습은 어떠한지를 보여주면 좋겠다”는 의견에 큰 호응을 보였다.

신현재 예술더하기예술 대표는 “일반 시민들도 해외 유명축제를 즐기는 시대다. 프롬나드 만큼은 지역성에 갇힌 축제에서 탈피하면 좋겠다”고 했다.

지역의 많은 축제들이 관주도로 이뤄지다 보니, 외형적인 성과에만 급급한 경우가 많다.

우진수 우리랑 대표는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관주도 축제이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성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상황이 이렇다면 전략적으로라도 다른 축제에서 만나기 힘든 킬러 콘텐츠를 발굴하고, 방향성과 목적성을 확실하게 갖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프롬나드페스티벌이라는 명칭이 한글도시를 표방하는 울산지역의 정서와 맞지 않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프롬나드(Promenade·도심 속 정원에 예술을 심어 산책자의 삶과 연결한다)라는 명칭에 대해 꾸준히 홍보하고 알려 시민들이 익숙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첫선을 보인 울산프롬나드페스티벌은 타 도시 거리축제 출연진 및 내용과 상당 부분 겹치면서 ‘중복출연’ ‘축제차용’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다만, 이날 모임에서는 이같은 시민여론에 대한 재단 측의 입장을 밝히거나 새로운 대안이 논의 되지는 못했다. 재단은 향후 2~3차 라운드테이블이 추가로 개최 할 예정이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동구노인요양원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울산동구노인요양원분회, 합의안 90% 이상 찬성 12일 임단협조인식 가져
  • 여야 시의원 “울산 의료환경 개선” 한목소리
  • 수해현장 달려간 여야…민심잡기 구슬땀
  • 김조원 前 수석 ‘뒤끝 퇴직’ 민주당 내부서도 비판 고조
  • 공유재산 ‘착한임대’ 연장 목소리 높다
  •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지원금 상향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