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터보기계, 울산 첫 소부장 으뜸기업에
상태바
현대중공업터보기계, 울산 첫 소부장 으뜸기업에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2.01.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대표이사 곽원주)가 울산지역에서 처음으로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울산테크노파크는 현대중공업터보기계가 기계금속 분야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장비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정부가 소부장 100대 핵심전략기술 분야에 역량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유한 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소부장 대표기업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소부장 으뜸기업’은 2021년 초 22개 기업이 선정된 이후 2차 모집에서 울산 기업으로는 최초로 현대중공업터보기계가 선정됐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산업용 펌프 및 압축기 독자 설계, 생산능력과 국내 최대 사이즈 펌프 시운전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울산TP가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경영애로 해결을 위해 운영 중인 기술닥터를 통해 현대중공업터보기계의 핵심전략기술인 극저온 액체 이송용 부품 제조기술에 대한 전략계획서 작성 및 평가단계별 대응까지 전주기 밀착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앞으로 최대 5년 동안 연간 50억원 이내의 연구개발을 지원받게 되며 연구개발(R&D), 사업화 자금, 수출, 연구인력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집중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권수용 원장은 “기업의 니즈와 울산TP의 맞춤형 솔루션이 결합해 이뤄낸 쾌거로 올해에도 더 많은 울산지역 우수기업이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선정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술독립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