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신정동 B-04 재개발사업 16년만에 ‘시동’
상태바
울산 남구 신정동 B-04 재개발사업 16년만에 ‘시동’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6.29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남구 신정동 남산근린공원 인근 노후화된 주택가를 재개발하는 B-0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이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된 지 16년만에 추진된다. 정비구역 지정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조합설립 및 인가 등 절차가 산적해 최종 준공까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28일 남구청에 따르면 ‘남구 B-04구역 재개발정비사업’ 관련 정비구역지정 및 정비계획 입안 주민설명회를 오는 30일 신정동 울산축협 남산지점 회의실에서 개최한다.

남구 B-04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은 신정동 1586 일원 7만8861㎡(예정구역면적 6만6047㎡)의 노후화된 주택가를 헐고 18개동, 지하 3층·지상 30층 1510가구(분양 1404가구, 임대 106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을 건립하는 게 골자다.

B-04구역은 지난 2006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이후 지난해 2월 ‘2030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기본계획’에 따라 정비사업 미추진으로 해제예정고시 됐으나,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돼 정비예정구역으로 유지됐다. 이어 그해 4월과 10월 주민들이 1차 정비계획 등 1·2차 입안 제안서를 제출했고, 올해 2월 기본협의 완료 뒤 입안 제안이 반영됐다. 지난달 관련부서 및 기관 협의를 완료했고, 이달 17일 주민공람 계획에 이어 30일 주민설명회를 열게 됐다.

현재 이 구역에는 토지 등 소유자 763명이 있는데, 입안 제안 기준인 토지 등 소유자 60%와 토지면적 절반 이상 동의서는 제출한 상태다 .

주민설명회에 이어 6월말부터 한 달여간 주민공람을 실시하고 7월에 개최되는 제244회 남구의회 임시회에서 의견을 청취한 뒤 8월에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 입안을 울산시에 신청하게 된다.

남구 관계자는 “울산시에서 최종 승인하게 되면 추진위원회 및 조합 설립,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건축허가 신청 등의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며 “부동산 경기와 주민들의 참여율, 도로 및 교통 문제 해결 등이 사업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