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울산 4개 지역구 본선 대진표 사실상 확정
상태바
민주, 울산 4개 지역구 본선 대진표 사실상 확정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4.02.1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0 총선 더불어민주당 울산 6개 지역구 중 4개 지역구에 대한 본선 대진표가 사실상 완성됐다.

나머지 2개 지역구는 당 공천관리위에 의해 단수후보 추천 또는 경선으로 본선 대진표가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더불어민주당 공천 지도부에 따르면 본선 대진표가 확정된 지역구 가운데 공천관리위에 의해 단수 후보 추천 지역구는 △중구 오상택 전 문재인 청와대 행정관 △동구 김태선 전 문재인 청와대 행정관 △울주군 이선호 시당위원장(전 울주군수) 등이다.

당 지도부는 또 손종학 직전 지역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남갑은 인재 영입 7호인 전은수 변호사를 전략 공천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르면 금주 중 전략공천을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

손 전 위원장의 반발 기류도 있는 가운데 당 지도부가 어떤 형태로 조율하게 될지 주목된다.

공천관리위에 의해 경선이 확정된 남을은 심규명 변호사와 박성진 전 지역위원장 등 2명을 대상으로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여론조사 경선이 실시된다. 발표는 21일께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며 단수후보에 대한 최고위 의결은 오는 26일로 잡혀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울산 유일 현역인 북구는 이상헌 국회 문체위원장 등 4명이 공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공관위는 금주 중 단수후보 추천 또는 경선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외부 영입 인사들의 활용법에 부심하면서 지난주 14명과 면담을 가졌다.

지난해 12월부터 두 달간 영입한 인사들은 울산 전은수 변호사 등 법조계 출신 3명, 전직 경찰 2명, 기업인 2명, 언론인 2명, 의사와 과학자 각각 1명 등이다.

당 최고위원회에 울산 남갑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하는 방안이 보고 되면서 전 변호사를 전략 공천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울산 중부경찰서장 출신 류삼영 전 총경과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은 수도권 출마 의사를 당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본격화, 완전개통땐 언양~강동 22분 거리로
  • [지역민도 찾지 않는 울산의 역사·문화명소]공원 조성 지지부진...차고지 전락한 부지
  • 울산시·울산HD, 리그 2연패 기념 카퍼레이드
  • 3~4대 함께 카페 나들이…울산 관광지 연휴 내내 북적
  • CIP-HSG성동조선 부유식해상풍력 사업 맞손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