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K-UAM 선도도시’로 한걸음 성큼
상태바
울산 ‘K-UAM 선도도시’로 한걸음 성큼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4.05.17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 기술 개발과 관련한 2개 과제가 울산에서 진행된다. K-UAM 연구개발(R&D) 통합 실증에 이어 핵심 기술 개발도 병행되면서 울산이 K-UAM 선도 도시로 자리잡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울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 사업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 기술 개발’에 2개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100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연구개발 공모 사업은 정부 10대 국가전략기술 프로젝트로, 2026년 1단계 개발이 완료된다. 지난해 8월 신속조사형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시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 UNIST와 협력해 지난 3월 국내 연구 기관, UAM 선도 기업, 대학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3개 과제에 도전했다.

공모 결과 국토부 주관 ‘회랑 설계 자동화 기술 개발’ 과제와 기상청 주관 ‘기상 관측 기술 개발 과제’ 등 2개 연구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회랑 설계 자동화 기술 개발’은 UAM이 다니는 하늘길을 설정, 상용화 노선을 개발하기 위해 추진한다. 건물이나 사람과의 충돌 등 지상에서의 돌발 상황이나 조류, 산, 구름 등 공중 상황 조건과 소음을 예측·분석해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길을 안내하는 네비게이션 같은 역할을 한다.

‘기상 관측 기술 개발 과제’는 기상을 실시간으로 관측할 뿐만 아니라 빌딩풍 등 상황과 조건에 따라 기상을 예상해 시각화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이다.

시는 공모 과정에서 과제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3년간 지방비 38억원의 추가 지원을 약속하며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보였다.

울산시 관계자는 “미래 혁신 교통 체계인 도심항공교통 산업 선점을 통해 신성장 동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의 연구 성과물에 대한 신뢰성 검증 등을 위해 2단계 사업 보완 기획을 추진할 예정이다. 2단계 사업(2027년~)이 확정되면 연구개발(R&D) 통합 실증은 울산에서 수행한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