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풀리자 방역물품 애물단지 전락
상태바
거리두기 풀리자 방역물품 애물단지 전락
  • 강민형 기자
  • 승인 2022.06.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 남구의 한 회사 직원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이용률이 떨어진 회의실 투명 가림막을 정리하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투명 가림막 등 신종코로나 방역물품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애물단지가 되고 있다. 특히 민간에서 사용된 방역물품에 대한 처리 방안이 마련돼 있지 않아 정부 차원의 수거·재활용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5일 지역 중고거래 앱 등에는 마스크나 손소독제 무료나눔이나 발열 체크기, 투명 가림막 등 방역물품 판매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으나 실제 거래로 이어지는 경우는 드물다.

소상공인들도 신종코로나에 따른 거리두기 제한 때 비용을 들여 구입한 체온계 등 방역물품 처리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언제 신종코로나가 재유행할 지 모르는 상황에서 무턱대고 처리하기가 힘들고 그대로 두자니 자리만 차지하는 상황이다.

지역 기업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방역을 위해 물품을 대규모로 구입했다가 거리두기 완화로 방치되면서 창고만 차지하는 상황이 됐다.

지역 기업에 다니는 이모(30)씨는 “투명 가림막 등 방역물품을 직원들이 불편해 해서 일단 창고에 쌓아둔 상태”라며 “언제 필요하게 될지 몰라 보관하고 있지만 코로나가 종식된다면 처리도 막막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지역 방역당국은 올초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소상공인 방역물품 비용 지원사업으로 최대 1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지만 방역물품 폐기와 관련해서는 별다른 지침이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거리두기 기간 중 방역패스나 마스크 착용 등에 대한 지침은 하달됐지만 투명 가림막과 같은 방역물품의 구비나 처리에 대해서는 권고수준이어서 별다른 처리 방안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울산시 등 지역 지자체도 가림막 등 자체 방역물품은 수거해 재활용하는 방안 등을 강구 중이지만 사업장이나 소상공인 등의 물품은 개별 처리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폐기물 처리는 정부 지침에 따라 결정되고 있지만 현재로선 민간업체 보유분에 대한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며 “특히 코로나가 완전 종식되지 않은 시점에 민간 수거가 시기상조고, 방역물품에 대한 방침도 지자체별로 달라 일괄적인 지침을 내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자원재활용 등 차원에서라도 민간 보유분에 대해 행정에서 수거하는 등의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시는 “공공기관이나 산하 단체·기관에 대해서는 시에서 투명 가림막을 수거해 사회적 기업과 연계한 재활용 사업을 곧 시행할 계획”이라며 “코로나가 종식이 되면 민간에 홍보해 시·구·군청에서 수거해 재활용하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민형 수습기자 min007@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
  • 대우여객자동차(주)와 우리버스(주) 우수리봉사단, 직접 키운 옥수수 3000개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