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계 불황속 체질개선 박차
상태바
석유화학업계 불황속 체질개선 박차
  • 권지혜
  • 승인 2023.0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석유화학공단 전경 / 자료사진
울산석유화학공단 전경 / 자료사진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으로 보릿고개를 넘고있는 석유화학기업들이 발빠르게 사업구조 재편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비핵심 사업 등 일명 ‘군살’은 빼고, 주력 미래 사업에 대한 집중 투자로 새 먹거리 확충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최근 자회사인 파키스탄 법인 LCPL 지분 75.01% 전량을 매각하기로 했다.

LCPL은 범용 석유화학제품인 고순도 테레프탈산(PTA)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LCPL은 지난 2021년 매출 4713억원, 영업이익 488억원을 기록했지만, 롯데케미칼은 PTA 사업이 중장기 비전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매각을 결정했다.

전통적 석유화학 사업 의존도가 높은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4분기까지 3분기 연속 영업적자가 유력한데다,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상황이 이어지면서 좀처럼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롯데케미칼은 전통적 석유화학 사업의 비중은 줄이고, 고부가가치·친환경 소재사업으로 체질을 개선하는데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이차전지용 동박 제조업체인 일진머티리얼즈 인수에 나선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내년까지 미국 조지아주에 3조2000억원을 투자해 태양광 통합 생산 단지 ‘솔라 허브’를 구축한다. 조지아주 카터스빌에 각 3.3GW 규모의 잉곳·웨이퍼·셀·모듈 통합 단지를 건설하고, 달튼의 모듈 공장 연간 생산 능력을 1.7GW에서 5.1GW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백화점 사업인 갤러리아 부문을 떼어내는 등 사업 구조 개편에도 나섰다. 한화솔루션은 에너지 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단순화하고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투자를 집중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증권가에서는 태양광 사업의 호조에 힘입어 한화솔루션이 지난해 4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거뒀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효성은 ‘미래산업의 쌀’로 불리는 탄소섬유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2028년까지 총 1조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연간 생산 능력을 6500t에서 2만4000t으로 늘릴 계획이다. 탄소섬유는 철과 비교해 무게는 4분의 1 수준이지만 강도는 10배에 달해 우주·항공·자동차 산업 등의 분야에서 고부가가치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태광그룹의 섬유·석유화학 계열사인 태광산업도 지난해 말 섬유사업본부의 이름을 첨단소재사업본부로 바꾸고 친환경 소재 위주로 사업 구조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SK그룹의 화학·소재 기업인 SKC는 지난해 회사의 모태가 된 필름 사업을 매각하고, 이차전지용 동박과 반도체 소재 등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LG화학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해 배터리 소재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석유화학 업황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장기적 수익 창출에 대한 고민이 더 깊어지고 있다”며 “석유화학 기업들의 사업구조 개편 움직임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지혜기자 ji1498@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