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고전 풀어낸 신간 잇따라
상태바
동아시아 고전 풀어낸 신간 잇따라
  • 서정혜 기자
  • 승인 2023.01.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를 맞아 우리나라를 비롯해 동아시아 고전을 살펴볼 수 있는 새책이 잇따라 출간됐다. 조선시대 서예의 미학을 정리한 신간부터 고려시대 외교 문서를 분석하고 풀어낸 책, 원나라에서 명나라 교체기 중국 미술사와 문화사를 풀어낸 책 등이 따뜻한 실내에서 책읽기 좋은 계절 독자들을 만난다.

▲ 조선조 서예미학
▲ 조선조 서예미학

조선시대 서예 미학 정리
인물·예술적 흐름 조망

◇조민환 <조선조 서예미학>

연구자이자 서화평론가인 조민환씨가 우리 서예사에 자취를 남긴 주요 작품과 인물을 살펴보며 조선조 서예 미학을 정리한 책 <조선조 서예미학>을 펴냈다.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교수 겸 유학대학원장으로 재직 중인 저자는 ‘마음을 표현하는 예술’의 측면에서 서예사의 큰 흐름을 조망한다.

책은 한 시대의 서예 풍조가 어떻게 그 시대를 이끈 철학, 문예 사조, 정치 상황 등과 연관되는지 살펴본다. 퇴계 이황, 김정희, 정조 등이 자신만의 서예 세계를 만들어가는 과정도 들여다본다. 주자학을 비롯해 양명학, 노장학이 서예 미학에 끼친 영향을 다루며 다양한 작품을 설명한다.

중국의 ‘서법’(書法), 일본의 ‘서도’(書道)와는 다른 우리 서예의 의미를 생각해볼 수 있다. 성균관대학교출판부. 896쪽. 4만2000원.
 

▲ 고려시대 외교문서 연구
▲ 고려시대 외교문서 연구

고려시대 외교문서 분석
표현·양식·의미 등 밝혀

◇정동훈 <고려시대 외교문서 연구>

역사학자 정동훈씨가 고려가 보냈거나 받았던 외교 문서를 분석하고 시기별 특징을 분석한 책 <고려시대 외교문서 연구>를 펴냈다.

책은 각 국가가 현실의 모습을 어떤 틀에 담아 설명하려 했는지, 또 상대방에게 인정받기 위해 어떤 줄다리기를 했는지 등을 외교 문서에 드러난 표현과 양식으로 추적한다.

저자에 따르면 동아시아의 외교 문서는 조(詔), 칙(勅), 제(制), 책(冊), 고명(誥命), 표(表), 주(奏) 등 10여 종이 있으며 상황에 따라 서로 다른 서식을 선택했다.

예를 들어 고려와 거란·금(金)의 관계에서는 군주 사이의 의례적인 문서 외에도 상하 관계와 관계없이 유연하게 주고받을 수 있었던 첩(牒)이라는 문서가 있었다. 처리해야 할 현안이 자주 발생했던 양국 관계에서 소통을 원활하게 풀어가기 위해서다.

그간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외교 문서를 소개하고 그 의미를 밝힌 점이 돋보인다. 혜안. 664쪽. 4만500원
 

▲ 격고요론
▲ 격고요론

원나라 말기~명나라 초기
중국 미술·문화사 소개

◇조소 <격고요론>

<격고요론>은 원나라 말기 명나라 초기 학자 조소(曹昭)가 말년에 중국 미술사와 문화사 등에 관해 저술한 책이다.

화정(華亭·지금의 상하이) 출신 학자인 저자는 부유한 가문에서 자라나 골동품 감상이나 수집, 감정에 뛰어난 식견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책은 이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것이다. 책은 당대 회화 이론과 기법, 붓·비단·종이·표구 등 도구를 설명한다.

원말 명초 시대 문인 사대부 계층이 선호한 벼루 등 각종 기물도 다룬다. 먼 이역에서 들어왔거나 오래전부터 특권층이 향유했던 오구, 수정 등에 대한 내용도 알 수 있다. 독자가 쉽게 중국 미술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주석을 상세히 번역하고 설명을 더한 점이 돋보인다. 강경희·김의정 옮김. 소명출판. 214쪽. 2만원. 서정혜기자·일부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