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오절 세시풍속 즐기며 전통문화 계승
상태바
단오절 세시풍속 즐기며 전통문화 계승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4.06.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일 울산 남구문화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2024단오절 한마당 행사에서 창포물 머리감기가 시연되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 울산 울주문화원(원장 노명숙)이 10일 울주군 온양읍 옹기문화공원에서 ‘제2회 울주 단오 민속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우리나라 민속 명절인 단오를 맞아 울산지역 구·군문화원들이 민속한마당 행사를 잇따라 열고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앞장섰다.

참석한 어른과 어린이들도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세대간 소통을 하는 등 모처럼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울산 울주문화원(원장 노명숙)은 10일 울주군 온양읍 옹기문화공원에서 ‘제2회 울주 단오 민속한마당’ 행사를 열었다.

울주문화원이 주최·주관하고 울주군, 울주군의회, 울산시가 후원한 이날 행사는 이순걸 군수와 지역주민, 어린이 등 500명이 참여했다.

단오는 1년 중에서 양기가 가장 왕성한 날로, 음력 5월5일에 지내는 우리나라 명절이다. 수릿날·천중절이라고도 한다. 더운 여름을 맞기 전인 초여름에 지내는 명절로 단오의 여러 행사는 벽사 및 더위를 막는 신앙적인 관습이 많다.

재액을 예방하고 풍년을 기원하는 단오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보면서, 이날 행사는 축하공연으로 민요공연, 온양풍물패의 길놀이로 막을 열고 창포물 머리감기 퍼포먼스와 멸치후리소리재현, 재애밟기놀이 재현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체험부스로 단오선부채 그리기, 단오 음식 체험, 화전놀이, 떡메치기, 쑥 주머니 만들기 등도 진행됐다. 이와 함께 전통민속놀이체험 부스로 사방치기, 달팽이놀이, 제기차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펼쳐져 어린이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노명숙 울주문화원장은 “울주 단오 민속 한마당을 통해 더워지는 여름을 맞아 조상들의 세시풍속을 체험해보는 좋은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며 “내년에도 더욱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잊혀져 가는 단오날을 알리고 전통문화를 계승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 남구문화원(원장 고문구)도 이날 문화원 야외공연장에서 단오절 한마당을 개최했다.

행사는 창포 머리감기와 한복체험, 떡메치기, 서예 등 우리의 전통 문화를 되새기고 주민의 화합을 도모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창포와 남구의 대표 캐릭터인 장생이를 활용해 제작한 비누 굿즈를 민속놀이대회에서 참가상으로 선보였다.

또 행사에 특별초청된 국가무형유산 제18호인 동래야류팀은 한국의 전통 가면극인 야류를 선보여 호응을 얻었다. 동래야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유산이다. 부채 그림 그리기와 떡메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체험부스도 마련됐다. 또한 자매 교류 도시인 일본 아바시리시의 어린이 미술작품과 남구문화원에서 지난달 개최한 2024 꾸러기 어린이미술대회 입상 작품이 함께 갤러리 숲에서 전시됐다.

이날 행사에는 약 600여명의 어린이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어린이들은 전통놀이 및 전통음식을 마음껏 먹고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행사 관계자들의 설명을 귀담아 듣고 함께 체험하면서 소통과 공감을 경험했다.

언양향교(전교 강준상)도 단오를 맞아 이날 명륜당 등 향교 경내에서 단오절 세시풍속 체험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향교 임원과 다례반 수강생, 예절사 등 30여명이 참가해 단오 세시풍속을 체험하면서 단오의 의미를 새겼다.

행사는 향교 경내의 잔디밭에서 다례반 수강생의 창포물 머리 감기와 창포 비녀 꽂기로 시작했다. 이어 강준상 전교는 향교 임원과 수강생에게 단오 부채를 선물했고, 음식을 나누어 먹으면서 향교 임원과 수강생은 덕담을 나누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