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 2022 제12기 BCS 13강]알아 두면 쓸 데 있는 의료 관련 이야기 - 권순찬 울산대병원 권역심뇌혈관센터장
상태바
[경상일보 2022 제12기 BCS 13강]알아 두면 쓸 데 있는 의료 관련 이야기 - 권순찬 울산대병원 권역심뇌혈관센터장
  • 서정혜 기자
  • 승인 2022.06.1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3일 남구 CK아트홀에서 열린 제12기 BCS 13번째 강의를 맡은 권순찬 울산대병원 권역심뇌혈관센터장이 강의를 펼쳤다.

스크린에 지난 2020년 1월부터 2년6개월여간 의료진과 시민들이 코로나와 벌인 사투가 오롯이 담긴 사진들이 비쳤다.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 음압병동 등 격리시설과 PCR 검사를 받는 선별진료소 등 처음에는 생경하고 낯선 모습들이었지만, 일상을 파고든 코로나와 함께 익숙한 모습이 되어갔다.

지난 13일 울산 남구 CK아트홀에서 열린 제12기 BCS 13번째 강의를 맡은 권순찬 울산대병원 권역심뇌혈관센터장이 ‘알아 두면 쓸 데 있는 의료 관련 이야기’를 주제로 열띤 강의를 펼쳤다.

서두에서 권 센터장은 “노인에게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것을 질문하면 대부분 너무 걱정하면서 살지 말 걸 그랬다고 한다고 한다. 걱정하는 일 대부분은 절대 일어나지 않는 일이고, 일어 나더라도 결과는 안 달라진다. 너무 걱정하지 말고 살자. 또 나도 모르게 걱정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자”고 말했다.

권 센터장은 코로나 시기 우리나라가 워킹스루 진료소를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도입했다고 강조하면서, 울산대병원도 감염병 전용 중환자실을 전국에서 가장 먼저 도입했고, 응급실에서부터 확진자의 별도의 동선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생활치료센터와 관련해 선구자적 역할을 하면서 많은 시스템을 타 병원에 전파하고 안내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덧붙였다.

권 센터장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모아 리더로서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 의사의 역할이다. 대한민국의 의료 자생력·경쟁력은 높은 편이다. 의료서비스는 1위지만 의료산업은 꼴찌 수준이다, 의사의 97%가 의료서비스에 쏠려있고, 3%만이 연구·산업으로 진출한다. 의료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의사의 백그라운드로 연구하는 의사가 꼭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인재들의 의대 쏠림 현상과 관련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민국의 똑똑한 수재들은 모두 의대로 가야 하냐’는 물음표를 던진 권 센터장은 “지역의 의료 현황과 관련해 울산에는 젊은 의사들이 없다. 인구 10만명당 전문의 수도 턱없이 부족하다. 울산에 젊은 의사들이 많이 올 수 있도록 제반 여건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심뇌혈관질환 사망률 전국 최고 울산의 현실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권 센터장은 “울산은 당뇨·고혈압 등 기저질환의 적절한 치료 비율이 낮고, 흡연율·고위험 음주율이 타지역 대비 월등하게 높아 심뇌혈관 질환 사망률이 높다”면서 “119 이용률도 특광역시 평균에 한참 못 미친다. 심뇌혈관질환은 골든타임이 가장 중요한 만큼 급성기 질환 발생시 119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정혜기자 sjh3783@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 아파트값 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