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천정부지 물가에도 정치권은 싸움만, 서민은 누가 보호하나
상태바
[사설]천정부지 물가에도 정치권은 싸움만, 서민은 누가 보호하나
  • 경상일보
  • 승인 2022.06.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23일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지난 5월 구성한 민·관 합동 물가안정전담팀 첫 실무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동남지방통계청과 한국은행 울산본부, 울산상의, 소비자단체협의회 등 4개 유관기관과 시 및 5개 구·군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치솟는 고물가를 언급했다. 그러나 사실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대책은 별로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고 천정부지의 물가를 구경만 하고 있을 수는 없는 것 또한 현실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출근길에 고물가·고금리 등의 절박한 상황을 언급하며 “지금 국민들의 숨이 넘어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울산시민들은 다른 도시보다 더 절박한 상황이다. ‘경제고통지수’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도달한 것이다. ‘부자도시’로 알려져 온 울산이 전국에서 경제고통이 가장 심하다니 참으로 아이러니하다.

최근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울산지역 경제고통지수는 8.8을 기록했다. 전국평균(8.4)보다 0.4p 더 높게 나타났다. 경제고통지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것인데, 14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용지표가 계절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동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2008년 5월(9.1) 이후 최고치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08년 10월(5.3%) 이후 1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고물가로 가장 고통받는 계층은 서민들이다. 특히 먹거리 가격의 상승은 저소득 계층들에게 직접적인 타격을 준다. 올해 1분기 기준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월평균 가처분소득 가운데 식료품·외식비 지출은 무려 42.2%나 됐다.

이날 회의에서 한은 울산본부는 향후 유가상승, 공급병목 등이 지속되면서 물가가 높은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울산상의는 기업 채산성이 악화되고 있다며 긴급 경영안정자금 확대를 요청했으며,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주요 마트의 품목별 가격을 공시하는 통합창구 개설을 건의했다.

이같은 건의가 전국적으로 치솟는 물가를 잡기에는 그야말로 조족지혈이겠지만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다는 백배 낫다는 것은 확실하다. 거대한 물가 태풍에 전 국민이 휩싸여가고 있는 이 때 여야 정치권이 집안 싸움에 여념이 없는 꼴을 보면 한심한 생각밖에 안 든다. 국민들은 고물가로 숨이 넘어가는데 마땅한 대책은 없으니 경제고통지수 보다 오히려 스트레스지수가 더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